글의 경제적 가치 – 마음을 얻은 왕, 세종

서울-권지연, 박소연 xallsl@rfa.org
2019-08-14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강원교육청이 최근 일본 강점기 시절, 일본어로 된 졸업장을 받았던 아흔 일곱 살 김창묵 할아버지에게 명예 졸업장을 수여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김창묵 할아버지는 80년 만에 소학교 한글 졸업장을 받게 된 건데요. 당연한 듯 쓰는 말과 글이 얼마나 소중한 것인지, 한글 졸업장을 받고 좋아하는 김창묵 할아버지의 감격스런 눈빛이 말해주는 것 같습니다.

아울러 “백성들의 눈을 뜨게 할 수 있는 새로운 글자가 만들어진다면 내 눈이 먼다 해도 괜찮소”라고 말하며 한글을 창제했던 세종대왕께 새삼 감사하는 마음을 갖게 됩니다.

방송듣기>>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