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일 북핵대표, ‘완전한 비핵화∙한반도평화 긴밀조율’ 재확인

워싱턴-이상민 lees@rfa.org
2019-10-09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한국과 미국, 일본의 북핵 협상 수석대표들이 지난 9월 24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회동한 모습. 왼쪽부터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이도훈 한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다키자키 시게키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
한국과 미국, 일본의 북핵 협상 수석대표들이 지난 9월 24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회동한 모습. 왼쪽부터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이도훈 한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다키자키 시게키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
사진-연합뉴스

앵커: 한미일 3국 북핵협상 대표는 미국 워싱턴DC에서 한미, 한일, 한미일 간 협의를 갖고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달성을 위해 지속적이고 긴밀한 대북정책 조율이 중요하다는 데 의견을 모았습니다. 이상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국무부는 8일 성명을 통해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한국의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일본의 다키자키 시게키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한미일 삼자 협의와 함께 한미, 미일 간 양자 협의를 가졌다고 밝혔습니다.

국무부는 이번 협의에서 한미일 3국 북핵협상 대표들은 완전한 비핵화를 달성하고 한반도에 항구적 평화를 가져오기 위해 북한문제 있어서 한미, 미일 간 그리고 한미일 3국 간의 지속적이고 긴밀한 조율의 중요성을 재확인했다고 설명했습니다. (During these meetings, Special Representative Biegun, Special Representative Lee, and Director General Takizaki reaffirmed the importance of continued close U.S.-ROK, U.S.-Japan, and trilateral coordination on North Korea to achieve complete denuclearization and bring lasting peace to the Korean Peninsula.)

한국 외교부도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를 갖고 미북 실무 협상 등 최근 북한 관련 동향 및 향후 대응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외교부는 이어 “이도훈 본부장은 비건 대표 및 다키자키 국장과 한미일 및 한일 북핵수석대표 협의를 갖고 북핵 문제의 실질적 진전을 위한 3국 간 협력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이도훈 본부장은 이날 한미∙한일∙한미일 협의를 진행한 뒤 취재진을 만나 “어떻게 하면 지금부터 (미북) 대화의 모멘텀 즉, 추동력을 계속 살려 나가느냐는 대해서 주로 이야기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미북 대화의 모멘텀을 이어가는 과정의 한미공조 방안에 대한 질문에는 “한미공조는 잘 되고 있고 앞으로도 그렇게 해 나갈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이도훈 본부장은 또 이날 데이비드 스틸웰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차관보와도 면담하고 북핵과 북한 문제 및 한미 양국 간 관심 사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한국 외교부는 전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