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리랑카 “자국 내 북한 국적자 없어”

워싱턴-이경하 rheek@rfa.org
2019-08-15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사진은 스리랑카의 콜롬보 시 전경.
사진은 스리랑카의 콜롬보 시 전경.
Photo by Anuradha Dullewe Wijeyeratne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에 따른 북한 노동자 본국 송환 기한이 올해 말로 다가옴에 따라 국제사회가 잇따라 북한 노동자를 송환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남부아시아 국가 스리랑카가 자국 내 북한 노동자를 이미 모두 송환해 북한 국적자가 남아있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유엔 주재 스라랑카 대표부는 지난 6일 작성해 15일 공개된 대북제재 결의 2397호 8항 중간 이행보고서에서 “2017년 이후 스리랑카 이민국 기록에 따르면 북한 국적자가 송환된 적이 없으며, 현재 자국 내 북한 국적자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스리랑카는 이행보고서에서 지난 2017년 이전에 북한 국적 노동자와 북한 정부 감독관 등 모든 북한 국적자를 송환했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앞서 지난 2016년 3월 북한인 2명이 스리랑카 수도 콜롬보 공항에서 16만8천 달러를 중국으로 운반하려다 체포되기도 했습니다.

당시 스리랑카의 조치는 유엔 안보리가 북한의 4차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에 대한 제재로 2016년 2월 대북제재 결의 2270호를 채택한 이후 처음으로 외국 정부가 북한 측 현금을 압수한 사례로 기록된 바 있습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지난 2017년 8월 채택한 결의 2371호를 통해 유엔 회원국들이 자국 내 북한 노동자 규모를 당시 수준에서 동결하도록 했습니다. 이어 9월 채택된 결의 2375호는 이미 발급된 노동허가증에 대한 갱신을 금지했고, 같은 해 12월의 2397호는 2019년 말까지 모든 북한 노동자를 본국으로 송환하도록 규정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