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간부·주민 김여정에 대한 불만 속출

서울-김세원 xallsl@rfa.org
2020-06-25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사진은 마스크를 쓴 채로 노동신문을 보며 대화를 나누고 있는 연못무궤도전차사업소 역전대대 북한 노동자들.
사진은 마스크를 쓴 채로 노동신문을 보며 대화를 나누고 있는 연못무궤도전차사업소 역전대대 북한 노동자들.
사진-연합뉴스

앵커: 북한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에 대한 중앙간부들과 주민들의 불만과 원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중앙당 간부들에 대한 가혹한 처벌과 연이은 탈북자규탄집회에 주민들을 강제동원하기 때문이라고 소식통들은 밝혔습니다.

북한내부 소식 김세원기자가 보도합니다.

익명을 요구한 평양시의 한 간부 소식통은 25일 ”6월 초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의 지시로 신형코로나 방역수칙을 어긴 중앙당 선전선동부 지도원 한 명이 혁명화 처벌을 받아 황해도 농촌지역으로 퇴출되었다”면서 “이에 중앙당 간부들이 ‘별로 큰 문제도 아닌데 지나친 처벌을 준다’며 불만을 토로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김여정은 지난 3월 초부터 중앙당 조직지도부와 선전선동부를 모두 관할하며 지휘하였다”면서 “신형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중앙당 간부들에게 퇴근 후 집밖으로 외출 금지령을 하달하였지만 이를 어긴 선전선동부 지도원이 혁명화 처벌을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이번 중앙당 간부에 대한 처벌은 김여정이 중앙당 핵심부서를 장악하면서 확고한 원칙을 내세워 중앙당에서 자신의 입지를 확실하게 다지려는 의도로 보인다”면서 ”이번 사건으로 인해 중앙당 간부들은 예전에 비해 바싹 긴장한 상태에서 서로 몸조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소식통은 그러면서 ”최근 김여정 제1부부장의 지시로 탈북자들의 전단살포 관련 평양시민 규탄대회를 조직하기 위해 평양시 공장기업소, 대학교 등 각 기관 단체들이 총동원되었다”면서 “연일 계속된 규탄대회에 참가하느라 평양시민들은 일상생활에 큰 불편을 겪었고 가뜩이나 어려운 생계에 타격을 입게 되었다”고 지적했습니다.

양강도의 한 주민 소식통은 같은 날 ”지난 3월부터 북-중국경연선에 ‘개미 한 마리 얼씬거리지 못하게 하라’는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의 지시에 따라 양강도 북-중 국경지역에 대한 집중검열이 국가보위성의 주도로 진행되었다”면서 “한국과 중국에서 탈북자들이 보내온 돈을 받아 가족에게 전달해 주던 송금브로커 22명이 간첩혐의로 체포되어 현재까지도 도보위국에서 예심(조사)을 받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국가보위성 검열성원들은 양강도 국경지역에 대한 강도 높은 검열과 함께 양강도 간부들의 사생활까지 조사했다”면서 “이전에도 북-중 국경지역에 대한 수많은 검열이 있었지만 이번처럼 도당의 간부들과 사법기관 간부들까지 샅샅이 조사해 간부들을 공포에 떨게 한 것은 처음”이라고 언급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예전 같으면 돈이나 뇌물을 상납하면 사건을 덮어주던 국가보위성 검열성원들도 이번 검열사업은 김여정 제1부부장의 지시에 따른 것이기 때문에 어떤 뇌물이나 배경도 통하지 않는다”면서 “요즘에 당적 행정적 법적 집행과정을 살펴보면 최고존엄의 지시나 방침보다 김여정 제1부부장의 지시와 방침이 더 과격하고 철저하게 실행된다는 느낌이 든다”고 강조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