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A∙HRNK, ‘북 수용시설 내 인권범죄’ 공동조사

워싱턴-이경하 rheek@rfa.org
2019-09-10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2009년 탈북여성 2명이 워싱턴 DC 내셔널프레스센터에서 미국의 비영리단체인 '북한인권위원회'가 주최한 북한여성 인신매매 인권보고서 기자회견장에서 북한을 탈출해 한국으로 오기 전까지 겪었던 형언하기 어려운 참혹한 고통을 눈물로 생생하게 증언해 참석자들을 울렸다. 무산광산 선전대 여배우 출신인 방미선 씨가 기자회견 중 강제수용소에서 맞은 허벅지 상처를 보여주고 있다.
2009년 탈북여성 2명이 워싱턴 DC 내셔널프레스센터에서 미국의 비영리단체인 '북한인권위원회'가 주최한 북한여성 인신매매 인권보고서 기자회견장에서 북한을 탈출해 한국으로 오기 전까지 겪었던 형언하기 어려운 참혹한 고통을 눈물로 생생하게 증언해 참석자들을 울렸다. 무산광산 선전대 여배우 출신인 방미선 씨가 기자회견 중 강제수용소에서 맞은 허벅지 상처를 보여주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앵커: 세계변호사협회(IBA)와 북한인권위원회(HRNK)가 북한의 수용시설에서 벌어지는 반인권범죄 실태를 알리기 위해 피해자들의 증언, 인공위성 사진 등을 접수하며 공동조사에 나섰습니다. 이경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의 대표적인 북한인권단체인 북한인권위원회(HRNK) 그렉 스칼라튜 사무총장은 10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북한의 수용시설(detention centers)에 대한 실태를 전세계에 알리기 위해 지난해부터 조사를 시작해왔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북한의 수용시설에서 벌어지는 인권침해 증언과 자료 등을 세계변호사협회와 공동으로 오는 12월15일까지 수집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스칼라튜 사무총장: 약 1년전부터 조사를 시작했고요. 일단 자료조사도 하고 서울을 방문하면서 40명의 탈북자랑 인터뷰를 했습니다. 세계변호사협회(IBA)와 북한인권위원회(HRNK)가 공동 보고서를 작성하기 위해 이러한 정보를 수집하고 있습니다.

북한인권위원회에 따르면, 집결소, 안전부∙보안소, 보위부, 단련소 등 북한의 단기수용시설을 포함한 모든 북한의 수용시설에서 발생하는 반인륜적이고, 인권을 침해하는 범죄를 직접 겪은 피해자나 목격자의 증거와 진술 등을 오는 12월15일까지 접수받고 있습니다.

이러한 자료들에 대한 접수 마감 기간은 오는 12월15일까지로, 세계변호사협회 우편이나 전자이메일(DetentionCenterInquiry@gmail.com)로 보내면 됩니다.

특히 제출 가능한 증거로는 수용시설이 담긴 인공위성 사진이나 구두진술, 서면진술, 동영상, 오디오 등 형식에 제한이 없으며, 희망하는 경우 모두 기밀로 처리됩니다.

아울러 세계변호사협회와 북한인권위원회는 접수된 자료를 토대로, 북한의 수용시설 내에서의 인권침해 실태 보고서로 내년 9월에 발간합니다.

스칼라튜 사무총장: 늦어도 내년 9월초 쯤에 발표가 될 것입니다. 1년후에요.

이번 보고서에는 북한의 수용시설 내에서 벌어지는 강제낙태, 강간 등 성폭력 범죄, 작업 및 수면 환경, 수용자에 제공되는 음식과 치료 상황 등이 종합적으로 담길 예정입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