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한국 내 민간단체 1곳 코로나19 대북방역지원 승인”

서울-목용재 moky@rfa.org
2020-04-02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북한에서 신형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방역을 하고 있는 모습.
북한에서 신형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방역을 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앵커: 한국 통일부가 한국 내 민간단체 1곳의 신형 코로나바이러스(비루스) 관련 대북방역지원 신청을 승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목용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통일부는 2일 한국 내 민간단체 1곳의 1억 원, 약 8만 달러 규모의 대북방역물품 반출 신청을 승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올해 신형 코로나바이러스(비루스) 사태 이후 한국 정부가 민간단체의 대북방역지원을 승인한 첫 사례입니다.

한국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해당 민간단체가 대북방역지원 요건을 갖췄기 때문에 지난 달 31일 대북 지원을 승인했다”며 “대북방역지원을 위한 재원은 민간단체에서 자체적으로 마련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에 해당 민간단체가 북한에 지원할 주요 방역물품은 신형 코로나 감염증 예방을 위한 손소독제입니다. 이 민간단체는 원활한 대북지원 사업의 추진을 위해 방역물품의 반출 경로, 시기 등 구체적인 부분에 대해 한국 정부에 비공개를 요청했습니다.

한국 통일부는 이번에 대북방역지원 승인을 받은 민간단체가 ‘분배의 투명성’ 요건에 맞게 사업을 진행하는지 여부도 살펴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한국 통일부는 한국 내 민간단체들이 대북지원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먼저 갖춰야 할 요건을 밝힌 바 있습니다.

한국 통일부에 따르면 민간단체들이 대북지원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갖춰야 할 요건은 북한 측과의 합의, 대북지원 사업 추진을 위한 재원 마련, 구체적인 물자 확보와 수송 계획, 지원 물품의 분배 투명성 확보 등입니다.

이번에 승인된 민간단체 외에도 한국 통일부에 대북방역지원을 신청한 단체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다만 이들은 대북지원 사업 추진을 위한 요건을 갖추지 못해 현재 이를 준비 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런 가운데 한국 정부 차원의 대북 방역지원은 아직 이뤄지지 않고 있습니다. 다만 한국 통일부는 남북 간 방역 협력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조혜실 한국 통일부 부대변인(지난 달 23일): 한국 정부는 방역협력은 남북 주민 모두의 건강, 생존권과 직결되는 인도적, 호혜적 협력이라는 점에서 남북 간 협력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향후 한국 정부 차원의 대북 방역지원과 관련해 한국 통일부 당국자는 “적절한 시기에 적절한 방식으로 정부차원의 대북방역 지원 여부를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