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위생검열원장 “코로나19 환자, 북한에 1명도 없어”...믿을 수 있나?

서울-홍승욱 hongs@rfa.org
2020-04-02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박명수 국가위생검열원 원장이 지난 2월 조선중앙TV 인터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과 관련해 이야기 하고 있다.
박명수 국가위생검열원 원장이 지난 2월 조선중앙TV 인터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과 관련해 이야기 하고 있다.
/연합뉴스

앵커: 북한 당국이 북한 내에 코로나19, 즉 신형 코로나바이러스(비루스) 감염증 확진자가 발생했을 것이라는 국제사회의 관측을 거듭 부인하고 나섰습니다.

서울에서 홍승욱 기자가 보도합니다.

일본 교도통신은 지난 1일 지금까지 북한 내에 코로나19, 즉 신형 코로나바이러스(비루스) 감염증 환자가 1명도 발생하지 않았다는 박명수 북한 보건성 국가위생검열원장의 주장을 보도했습니다.

북한 당국이 북한 내에 신형 코로나 확진자가 없다는 기존의 입장을 공개적으로 재확인한 것입니다.

이에 따르면 박 원장은 이날 평양에서 열린 외신 기자설명회에서 이같이 주장하며 신형 코로나가 인구가 적고 영토도 좁은 북한에 퍼지면 수천~수만 명이 목숨을 잃는 심각한 재앙을 피할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박 원장은 현재 북한의 중앙비상방역지휘부 방역분과장으로 신형 코로나 방역활동을 총괄하고 있습니다.

북한 당국의 일관된 주장에도 불구하고 북한 내 감염증 확산 우려가 지속적으로 제기되자 이를 불식시키기 위해 외신 기자설명회를 연 것으로 풀이됩니다.

하지만 이와 달리 북한 내에 신형 코로나 확진자는 물론 사망자까지 속출하고 있다는 소식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지난달 일본 요미우리신문은 북중 접경지역에 배치된 북한 군 가운데 100명 이상이 신형 코로나 때문에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보도했고, 지난 1일 일본의 지지통신은 한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북한 내에 신형 코로나에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는 사망자가 260명에 이른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도 지난달 미 국방부 출입기자들과의 화상 설명회에서 북한 군의 동향을 언급하며 북한 내에 확진자가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